달이 밝아도/청락

달이 밝아도/청락

 

아이들 키운다는 것은

세상을 하나 다시 만드는 것이다

밤새 보채는 아이를

달래는 것은 용광로의 쇳물을 식히는 것이다

자신이 어떻게 커왔는 지

돌아 보는 것이다

검게 탄 옥수수 수염을 떼고 껍질을 벗기는 것이다

꼬리에 불을 달고

큰 별, 작은 별 그리고 살면서 뱉은 어수룩한 투정을 섞어 대장간의 풀무질로

밤새 해를 만드는 것이다

새벽이 오기까지는

바람앞의 등불처럼

촛농이 마지막 심지를 삼킬 때 불꽃처럼

한여름밤의 쑥부쟁이를 아랑곳않는 독한 모기와 배탈과 고열이 뒤범벅된 번민의 요동속에서 소낙비처럼 짧게 왔다가기를 바라지만

깜깜한 대지위로 붉은 기운이 꿈틀하는 시간이 뛰어 올 동안

답없이 우는 아이는

새로운 음계를 넘나들고

엄마는 등신불이 되어

세상을 달래고

아빠는 육신에 정수를 붓는다

Leave a Comment